보첩이야기
제례법
제례순서
제수진설
지방
친족촌수계촌법
묘지물명
근친간칭호법
고금관작대조표
  제수의 진설은 각 지방의 관습이나 풍속 그리고 가문의 전통에 따라 다르다.
그래서 가가래라고도 하며 '남의 제사에 감 놓아라 배 놓아라 하고 참견하지 말라'는 풍자적인 말까지 생기게 된 것이다.
제주가 제상을 바라보다 오른쪽이 동, 왼쪽을 서라고 한다.
진설의 순서는 맨 앞줄에 과일, 둘째 줄에 포와 나물, 셋째 줄에 탕,
넷째 줄에 적과 전, 다섯째 줄에 객을 차례대로 놓는다.

조율시이(棗栗枾李) 왼쪽에서부터 대추, 밤, 감 , 배의 순으로 놓는다.
홍동백서(紅東白西) 붉은 과일을 동쪽에, 흰 과일을 서쪽에 놓는다.
생동숙서(生東熟西) 김치는 동쪽에, 나물은 서쪽에 놓는다.
좌포우혜(左脯右醯) 포는 왼쪽에, 젓갈은 오른쪽에 놓는다.
어동육서(魚東肉西) 생선은 동쪽에, 육류는 서쪽에 놓는다.
두동미서(頭東尾西) 생선의 머리는 동쪽으로 가게 하고, 꼬리는 서쪽으로 가게 한다.
건좌습우(乾左濕右) 마른 것은 왼쪽에, 젖은 것은 오른쪽에 놓는다.
접동잔서(접東盞西) 접시는 동쪽에, 잔은 서쪽에 놓는다.
우반좌갱(右飯左羹) 메는 오른쪽에, 갱은 왼쪽에 놓는다.
남좌여우(男左女右) 남자는 왼쪽에, 여자는 오른쪽에 선다.



 
Copyright © 2000 - 2019 GenWeb.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genweb@khuman.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