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첩이야기
제례법
제례순서
제수진설
지방
친족촌수계촌법
묘지물명
근친간칭호법
고금관작대조표

[지방의 서식]-
-1. 지방을 쓸 때는 하나의 지방에 남자조상과 그 아내인 여자조상을함께 쓰는데 임시로 만드는 위패이기 때문에 `신주(神主)'라 하지 않고 `신위(神位)'라고 쓴다.
 
  -2. 지방 쓰는 차례는 남자조상을 서쪽(보아서 왼쪽 )에 쓰고 부인인여자조상은 차례대로 그 남편인 남자 조상의 동쪽(보아서 오른쪽)에 쓴다.
-3. 지방에도 신주와 같이 봉사자를 반드시 써야 한다.
-4. 기타의 지방서식은 신주서식과 같다.


지방을 쓸 때 알아 두어야 할 점.
-신위는 고인의 사진으로 하되 사진이 없으면 지방으로 대신합니다.
-기제사에서 지방을 붙이면 축문을 읽는것이 원칙입니다.
-지방의 규격은 가로 6 cm, 세로 22 cm의 깨끗한 백지에 먹으로 씁니다. 상단 모서리를 조금씩 잘라 버립니다. 아래 예제중 왼쪽은 할아버지 한 위, 오른쪽은 할아버지와 할머니 양위의 지방입니다.
-지방을 쓰기 전에 몸을 청결하게 하여 조상에 대한 예의를 갖춥니다.
-남자 고인의 경우, 벼슬이 있으면 學生(학생)대신에 벼슬의 관직(예를 들면 崇祿大夫등)을 쓰고 그 부인은 孺人(유인)대신에 貞敬夫人(정경부인)을 씁니다.
여자의 지방 孺人 다음에는 본관성씨를 씁니다.
-考(고)는 사후의 父(부;아버지)를 뜻하며 비는 사후의 母(모;어머니)를 뜻합니다.
-아내의 제사는 자식이 있더라도 남편이 제사장이 되어야 하며, 자식의 제사는 손자가 있어
도 아버지가 제사장이 되는것이 기본입니다.
-지방을 붙일 때 왼쪽이 높은 자리, 오른쪽이 낮은 자리입니다.
-한 할아버지에 두 할머니의 제사일 경우 가장 왼쪽이 할아버지, 중간이 본비, 오른쪽에 재취비의 지방을 붙입니다.



 
Copyright © 2000 - 2019 GenWeb.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genweb@khuman.com for more information.